즐겨찾기 바로가기
KOREA NO.1
CATEGORY
CUSTOMER SERVICE
032-864-6007
평일 : 09:00 ~ 18:00
토요일 : 09:00 ~ 14:00
점심시간 : 12:00 ~ 13:00
공휴일은 쉽니다.

팩스 : 032-232-0310
핸드폰 : 010-4178-8080
www.sandvillage.co.kr
BANK ACCOUNT
은행명 : 국민은행
예금주 : 전철우(상상공간)
계좌번호 : 436901-04-182120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피규어 상징

피규어 상징

샌드리빌리지 피규어 상징

게시판 상세
제목 죽음에 관하여
작성자 관리자 (ip:)
  • 작성일 2017-02-16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439
평점 0점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'죽음이 있어야 삶이 찬란한 법이다'   -드라마 '도깨비' 중에서-

   

이는 죽음이 있어야 삶이 있고, 삶이 있어야 죽음이 있다는 역설적 진리가 여실히 드러난 대사인 것 같다. 죽음은 흔희 소멸, 없어짐, 사라짐, 끝이라고만 생각되는데,


죽음은 또다른 탄생을 의미하기도 한다. 아이들은 모래상자를 만들면서 죽음과 관련된 피규어를 놓고 난 후 새로운 자아의  탄생을 보여주며 치료의 전환점을 맞이하는


것을 볼 수 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
 


죽음은 필연적이다. 그러므로 그 사실을 정면으로 맞서는 것은 자기수용, 새로운 가치관, 자신의 성격확장과 같은 큰 유익을 가져올 수 있다. 죽음은 생의 새로운 단계에 더욱 적절하고 새로운 태도들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서막이라는 인식을 표현한다. 상징적인 죽음은 의식적인 자아가 무의식 영역으로 내려가는 것이라 볼 수 있다. 새로운 성장, '재탄생'에 필요한 수단을 제공하는 것은 무의식이다.


‘죽음’은 연금술에서 부정적인 이미지의 과정이며 검정색으로 표현된다. 


융의 심리학에서 어둠, 검정색은 영혼의 어두운 부분 그림자(shadow)를 가리킨다.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참고문헌 : 종교학 연구, 이용주(1998), 서울대학교 종교학연구회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꿈 상징 사전』, 에릭 애크로이드.

 


 




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